관악구, 적극행정 직원에게 인센티브 준다
기사입력 2020.04.14 13:22 | 최종수정 2020.04.14 13:22

관악구가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한 직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4일 관악구에 따르면 적극행정 공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감사담당관을 전담부서로 지정하고 ‘2020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한다. 적극행정 추진체계 정비,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 및 지원, 소극행정 혁파 등 4대 분야를 시행한다.

 

  구는 적극행정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사, 혁신, 법무 등 관련 부서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규정을 정비할 계획이다.

 

  특히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운영해 적극행정을 수행한 공무원에게는 인사상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소극행정을 수행한 공무원은 징계하는 등 확실한 상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인사업무와 연계성을 강화한다.

 

  고도의 정책 결정사항 등 중요사안에서 실무자의 의사결정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전컨설팅 제도를 활성화한다.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운영해 실무진의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담당자는 문책에서 제외하고 공무원이 사전컨설팅을 거쳐 의견대로 업무를 처리한 경우에는 적극행정 면책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인정하는 등 기준을 완화해 운영한다.

 

  또 적극행정을 수행한 공무원에게는 구상권 행사를 제한하고, 법률 전문가의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신분·재산상의 권익 보호에 힘쓸 계획이다.

 

  소극행정에 대해서는 판단기준을 마련해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업무해태, 탁상행정 등으로 판단된 경우에는 엄정히 처리할 방침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직원들이 적극행정에 대한 마인드를 제고할 수 있도록 직원 간 온라인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직장 내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수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